경기도민 60%, 추석이 다가오는 것은 즐거운 일

- 고향방문 72%, 추석 하루 전과 당일 가장 많이 이동해

○ 경기도, 도민 1,092명 대상 추석 명절 주제 온라인 설문조사

- 추석이 다가오는 것은 즐거운 일 60.2%

입력시간 : 2018-09-19 21:55:02 , 최종수정 : 2018-09-19 21:55:02, 이정혜 기자

경기도민 10명 중 6명은 다가오는 추석 명절을 즐거운 마음으로 기다리고 있고, 도민의 42%는 경기도 외 지역으로 이동할 것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경기도가 자체 온라인 여론조사 시스템(survey.gg.go.kr)을 이용해 도민 패널 1,092명을 대상으로 추석 명절에 대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응답자 60.2%는 다가오는 추석이 ‘즐거운 일’이라고 답했다.

‘즐겁지 않다’고 답한 패널은 39.8%였는데, 이들은 그 이유로 ▲경제적 부담(33.8%)을 가장 많이 들었다. 그 다음 ▲명절 노동 부담(17.5%) ▲가족 간 갈등(14.3%) ▲친지의 잔소리(13.3%)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추석에 고향을 방문하겠다고 응답한 비율은 72.3%였는데 그 중 ‘경기도 외 지역’ 방문이 41.6%, ‘도내 지역’이 30.7%를 차지했다.

이번 추석 연휴기간 중 고향으로의 이동이 가장 많은 시기는 추석 전날인 9월 23일(49.9%)이었으며, 추석 당일인 9월 24일 이동하겠다는 의견도 37.7%로 꽤 높게 나타났다. 교통수단으로는 대부분 자가용(81.5%)을 이용할 것이라고 답했다.

한편 고향방문 계획이 없는 응답자(194명)의 과반(51.5%)은 명절 기간 중 ‘특별히 하는 것 없이 휴식을 취하겠다’고 답했다. 그 밖에 ▲여행(14.9%) ▲영화, 공연 등 개인 취미(11.3%) ▲회사근무/학업(11.3%) 등이 뒤를 이었다.

추석 선물 구입처로는 ‘대형마트’(44.2%)가 가장 높게 선호됐고, ‘인터넷쇼핑몰(홈쇼핑)’ 이용 비중도 17.3%로 비교적 높았다. 반면 ‘전통(재래)시장을 이용하겠다’는 응답은 12.2% 수준으로 다소 낮았다. ‘선물 구입 계획이 없다’는 응답은 17.0%였다.

마지막으로 응답자의 71%는 ‘듣기 싫은 말로 스트레스를 받은 적이 있다’라고 답했는데, 이러한 응답은 20대 젊은층(77.9%)에서 높았다. 많이 언급된 유형으로는 ▲남들은 결혼해서 잘 산다는데 넌 뭐니 ▲더 늦기 전에 애부터 낳아야지 ▲요샌 뭐 먹고 사니 ▲벌써 가니(더 있다 가라) 등이다.

이번 조사는 지난 9월 6일부터 16일까지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에서 진행됐다. 경기도 온라인 여론조사 홈페이지는 경기․서울․인천에 거주하는 만14세 이상이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 조사에 참여할 때마다 추첨을 통해 경품을 제공한다.

Copyrights ⓒ 수도권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혜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