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새로운 경기도가 우리아이들의 건강한 먹거리 책임지겠다”

○ 도, 내년도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 대폭 확대

- (사 업 비) ’18년) 43억 원(도비 13, 30%) → ’19년) 208억 원(도비 104, 50%)

○ 농가소득 145억 원, 신규일자리 324명 창출 및 어린이 식습관 개선과 건강증진 도모

입력시간 : 2018-08-26 14:32:19 , 최종수정 : 2018-08-28 17:10:43, 이정혜 기자
건강과일로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미래 세대인 도내 어린이의 건강증진과 농가소득 향상을 위해 내년에 도비 104억 원을 투입,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대폭 확대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번 확대 조치는 이재명 지사의 지시에 따른 것으로 최근 이 지사는 “일반 어린이집 원생까지 확대 공급하여 소외되는 어린이가 없도록 해야 한다”며 확대 지원 필요성을 강조했다.

내년도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 계획을 살펴보면, 현재 지역아동센터와 특수보육어린이집 원생 39천명에게만 지원되는 것이 도내 일반 어린이집에 다니는 만1~5세 원생까지 확대된다. 수혜대상 인원은 총 370천명으로 올해 39천명에 비해 약 9.5배가 늘어난 수치다. 도는 이를 통해 농가소득이 145억 원 늘어나고, 324명의 신규 일자리가 창출되는 등의 효과가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총 사업비는 도비 104억 원, 시군비 104억 원 등 208억 원 규모이다. 특히, 도는 시군의 재정력 부담을 줄여 주기 위해 내년에는 도비부담률을 올해 30%에서 50%로 높였다.

이어 도는 올해와 같이 광역 공급업체를 도에서 직접 선정하는 등 업무를 총괄하고 직·배송체계를 유지하여 신선하고 품질 좋은 경기도산 제철과일을 적기에 공급한다는 계획이다.

앞으로 도는 경기도의회 및 시군 등과 긴밀히 협의하여 내년도 예산에 반영하여 추진할 방침이다.

이와 관련 경기도는 아동들의 식습관 개선과 건강증진 등을 위해 올 3월부터 전국에서 처음으로 지역아동센터 및 특수보육어린이집 원생 39천명을 대상으로 ‘경기도 어린이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하고 있다.

도비 13억 원, 시군비 30억 원 등 총 43억 원을 들여 매주 2회(연간 70회) G마크, GAP, 친환경과일 등 농산물 표준규격 상품(上品) 이상의 과일과 과채류 원물을 광역공급업체인 경기잎맞춤조합공동사업법인이 시설에 공급해 주고 있다. 7월말까지 도내 산 190톤(54%), 타시도 산 161톤(46%) 등 총 351톤을 공급했다.

이밖에 도는 농림수산식품부와 초등학생들의 국산과일 섭취를 통한 식습관 개선을 위해 도내 1,249개교 54천명의 초등 돌봄학생 전체를 대상으로 32억 5천만 원(국비 50%, 지방비 50%)을 들여 1인 1회 150g기준 조각과일(컵)을 주 1~2회(연간 30회) 배송하고 있다.

 

이재명 지사는 “지난 3월부터 건강과일 공급사업을 시범운영한 결과 원생과 학부모들의 반응이 매우 좋고 농가소득 증대에도 효과가 높게 나타나 내년에 사업을 확대할 계획이다”라며 “미래세대인 우리 아이들이 건강하게 성장할 수 있도록 새로운 경기도가 건강한 먹거리를 책임지겠다”고 말했다.


                                            

                                                                                    뉴스출처  경기도청  보도자료

Copyrights ⓒ 수도권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혜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