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기흥역 앞 시외버스 정류소 설치 25일부터 운영

- 용인시, 대전․전주․포항․울산 등 5개 노선…신갈정류소도 계속 운영 -

입력시간 : 2019-09-30 22:07:58 , 최종수정 : 2019-09-30 22:07:58, 이정혜 기자

용인시는 용인경전철과 지하철 분당선이 교차하는 기흥역 앞에 시외버스 정류소를 설치해 25일부터 운영한다.

 

107만 대도시의 주력 교통수단으로 자리 잡은 지하철․경전철에 시외버스를 연계해 시민들이 보다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한 것이다.

 

새 시외버스 정류소가 설치된 곳은 국도42호선 우회도로 진출입로와 연결되는 기흥구 구갈동 227-25번지의 기흥역 3․4번 출구 앞으로 지하철이나 경전철 환승이 용이하다.

시는 시민들이 편안하게 시외버스를 기다릴 수 있도록 이곳 정류소에 냉․난방기와 온열의자, 자동문, 에어커튼 등을 설치했다.

 

이곳에는 우선 용인터미널에서 나온 충청권의 대전·세종·유성행과 전라권의 전주행, 영남권의 경주·포항·울산행 등 5개 노선의 버스가 1일 37회 정차한다.

 

시는 운수업계 등과 협의해 다른 권역으로 향하는 시외버스들도 여건이 갖춰지는 대로 이 정류소를 이용하도록 할 계획이다.

 

또 기존 신갈정류소도 계속 운영해 시민들이 편리한 곳을 택해서 시외버스를 탈 수 있도록 했다.

 

 

백군기 용인시장은 “시민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이번에 기흥역 앞에 시외버스 정류소를 열었다”며 “앞으로도 시민의 입장에서 대중교통 서비스를 개선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s ⓒ 수도권지역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이정혜기자 뉴스보기